자율형사립고 대성고등학교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글씨크기조정
  • 크게보기
  • 기본보기
  • 작게보기

서브플래시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신앙과경건생활

글읽기

제목
오랫동안 잠잠하지만 공의로우신 하나님
이름
김대중
등록일
2018-11-29

본문 : 이사야 57장 1절 - 13절

중심구절 : 네가 누구를 두려워하며 누구로 말미암아 놀랐기에 거짓을 말하며 나를 생각하지 아니하며 이를 마음에 두지 아니하였느냐 네가 나를 경외하지 아니함은 내가 오랫동안 잠잠했기 때문이 아니냐 네 공의를 내가 보이리라 네가 행한 일이 네게 무익하니라(11절, 12절)

 

본문 1절에서 하나님은

의인이 죽어도 마음에 두지 않고, 진실한 이들이 거두어감을 당해도 깨닫는 자가 없다고 한탄하십니다.

그러면서 우상 숭배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해 통렬하게 말씀하십니다.

 

산 높은 곳에, 푸른 나무 아래

침상을 놓고 음란한 짓을 서슴지 않는 탐욕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공의가 사라진 자리에 탐욕만이 남았음을 아파하십니다.

 

우상은 사람을 꾸짖지 않습니다.

공의를 말하지 않습니다.

탐욕을 정당화할 뿐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분명히 말씀하십니다.

네가 부르짖을 때에 네가 모은 우상들에게 너를 구원하게 하라

그것들은 다 바람에 날려가겠고, 기운에 불려갈 것이로되

나를 의뢰하는 자는 땅을 차지하겠고 나의 거룩한 산을 기업으로 얻으리라.(13절)

 

하나님이 오랫동안 침묵하신다 해서

사람들은 하나님을 무시합니다.

마음대로 행동해도 된다고 착각합니다.

 

그러나 예수님도 말씀하십니다.

곡식 사이로 난 가라지를 뽑자고 말하는 일꾼에게

그냥 두어라 가라지를 뽑다가 곡식까지 다친다.

추수 때에 다 베어 곡식은 모아 곳간 안에 들이고,

가라지는 모아 불에 태운다고 말씀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시험해서는 안 됩니다.

그분은 우리를 보고 계십니다.

오래 침묵하셔도, 결국 공의로 심판하십니다.

그러므로 그분을 경외하고, 의로운 삶을 살아야 합니다.

신앙은 종교적 행위만이 아닙니다. 삶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첨부파일
이전글
떠나지 않는 하나님의 자비
/ 김대중
2018.11.23
다음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금식
/ 김대중
2018.12.05

퀵메뉴

퀵메뉴
  • 신입생 게시판
  • 1학년 게시판
  • 2학년 게시판
  • 3학년 게시판
  • 진로진학정보
  • 해외유학반
홈페이지 맨 위로 가기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 홈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저작권 지침 및 신고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배너존

  • 학부모서비스의 배너, 새창열림
  • EBS 무상교재 신청의 배너, 새창열림
  • 안전신문고의 배너, 새창열림
  • 학교알리미의 배너, 새창열림
  • 학생건강정보센터의 배너, 새창열림
  •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집중신고기간의 배너, 새창열림
  • 학구도 안내 서비스의 배너, 새창열림
  • 우리학교 대기질 확인의 배너, 새창열림
  • 2018학년도 Wee클래스 상담주간 운영의 배너, 새창열림
일시정지 재생 이전목록 다음목록 이전목록 다음목록 배너 더보기

주소 및 전화번호

대전광역시 중구 목동로 23 (목동, 대성고등학교) 교무실 : 042-250-3801 행정실 : 042-250-3853 FAX : 042-250-3899
사업자 등록 번호: 305-82-01104

copyright ⓒ 대전대성고등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