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형사립고 대성고등학교

시각장애인을 위한 홈페이지 사용 안내

  •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때는 홈페이지의 헤딩간 이동을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 키보드의 탭키를 이용하시면 링크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 다음의 컨텐츠 바로가기 메뉴를 통해서 원하시는 정보로 쉽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홈&사이트맵

  •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글씨크기조정
  • 크게보기
  • 기본보기
  • 작게보기

서브플래시

플래시를 지원하는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서브플래시

본문영역

신앙과경건생활

글읽기

제목
하나님의 관점에서 자신을 보라
이름
김대중
등록일
2019-10-01

본문 : 예레미야 51장 15절 - 32절
중심구절 : 여호와께서 그의 능력으로 땅을 지으셨고 그의 지혜로 세계를 세우셨고 그의 명철로 하늘들을 펴셨으며(15절)

본문 15절부터 19절까지는 천지를 창조하신 크고 위대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내용입니다.
또한 우상을 새겨 하나님을 배신한 이스라엘의 죄를 지적합니다.
그렇게 한 이스라엘의 결과는 헛되고, 조롱거리이며, 멸망입니다.(18절)

20절에서 32절까지는 바벨론에 대한 심판의 말씀입니다.
바벨론은 철퇴가 되어 모든 것들을 분쇄해 버렸습니다.
그러나 마침내는 하나님의 진노에 불타버립니다.

성경에는 하나님께 은혜를 입은 사람들이 나오고,
반대로 하나님으로부터 큰 징벌을 받는 사람들이 나옵니다.
대체로 은혜를 입은 사람들은 세상에서 내세울 것 없는 약하고, 낮은 자들입니다.
그들 스스로도 하나님의 은혜를 갈망합니다.
큰 징벌을 받는 사람들은 높고, 크고, 부요한 자들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왜 세상에서 높고, 크고, 부요한 자들은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지 않을까요?
자기들의 한계를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은 지극히 작은 나라입니다.
그 안에서 크면 얼마나 크고, 높으면 얼마나 높겠습니까?
바벨론이 강하다 해도 결국 땅에 속한 나라입니다.
그런데 그들은 자신들의 세계에 갇혀서 크고 위대하신 하나님을 잊었습니다.
자신들의 시각에서 하나님을 보았습니다.
마치 우물 안 개구리와 같습니다.
세상이 우물만하고, 하늘도 우물만한 하늘입니다.

성공할 때, 형통할 때 우리는 우리 눈으로 하나님을 보기 십상입니다.
그러니 하나님도 별 것 아니게 보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멸망의 지름길입니다.
왜냐하면 그게 바로 교만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관점에서 자신을 보아야 합니다.
그래야 약할 때든 강할 때든, 낮을 때든 높을 때든 부요하든 가난하든
언제나 자신을 하나님의 은혜로만 살 수 있는 사람으로 인정하게 됩니다.
믿음의 눈으로 볼 때 겸손할 수 있습니다.
겸손함으로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분의 은혜 안에 거하는 우리가 되기를 원합니다.
 
첨부파일
이전글
착각과 심판
/ 김대중
2019.09.10
다음글
당신은 관계 없는가
/ 김대중
2019.10.15

퀵메뉴

퀵메뉴
  • 신입생 게시판
  • 1학년 게시판
  • 2학년 게시판
  • 3학년 게시판
  • 진로진학정보
  • 해외유학반
홈페이지 맨 위로 가기

정책 및 홈페이지정보 영역

  • 홈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저작권 지침 및 신고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배너존

  • 학부모서비스의 배너, 새창열림
  • EBS 무상교재 신청의 배너, 새창열림
  • 안전신문고의 배너, 새창열림
  • 학교알리미의 배너, 새창열림
  • 학생건강정보센터의 배너, 새창열림
  •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집중신고기간의 배너, 새창열림
  • 학구도 안내 서비스의 배너, 새창열림
  • 우리학교 대기질 확인의 배너, 새창열림
  • 2018학년도 Wee클래스 상담주간 운영의 배너, 새창열림
일시정지 재생 이전목록 다음목록 이전목록 다음목록 배너 더보기

주소 및 전화번호

대전광역시 중구 목동로 23 (목동, 대성고등학교) 교무실 : 042-250-3801 행정실 : 042-250-3853 FAX : 042-250-3899
사업자 등록 번호: 305-82-01104

copyright ⓒ 대전대성고등학교. All rights reserved.